• sj visual01
  • sj visual02

콘텐츠

  • 교재샘플
  • 강의영상
  • 수강후기
  • 묻고답하기

현재위치 : Home > 콘텐츠 > 묻고답하기

묻고답하기

제목 “모종의 장소라는 게…….”  우리카지노 작성일 2021-12-02
“모종의 장소라는 게…….”  우리카지노

“그 장소까지 알려드릴 수는 없습니다.”

무언가 위험한 냄새가 났다. 하지만 정확히 1억이라는 숫자가 기재된 통장은 이성을 마비시키기에 충분했다.

서기 1998은 그런 해였다. 길거리에 노숙자가 넘쳐났고, 가장은 일자리가 없어 눈물을 흘리며 가족과 생이별을 해야 했다. 

강남대로변에는 수많은 신용불량자들이 검정 비닐봉지 안에 소주병을 넣고 다니며 병나발을 불게 하는 그런 암울한 시절이었다.

그 와중에 1억이라는 돈은 그 비참하고 비참한 현실을 벗어나게 해 줄 마약과도 같은 금액이었다. 

문수는 순간 심장이 벌렁거리고 머리에 열이 오르며 현기증을 느꼈다. 피가 어디론가 쏠리면서 얼굴은 백짓장처럼 하얘졌고, 손은 미세하게 떨리고 있었다.

꿀꺽!



<p align="center"><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우리카지노</a> - 우리카지노</p><p><br></p>,
이전글 상당한 위압감이었다. 바카라사이트
다음글 총판출장샵,총판출장안마,총판출장업소,총판출장만남,총판콜걸,총판24시출장,총판여대생콜걸,총판일본인출장
  • 목록
  • 삭제
  • 수정